건보공단,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결과 발표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3/21 [16:27]

건보공단,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결과 발표

손기택 기자 | 입력 : 2018/03/21 [16:27]

 

▲ 국민건강보험공단 원주 신사옥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3월21일 발표했다. 

2011년~2016년 ‘호흡기결핵’ 질환으로 진료받은 인원은 2011년 8만5260명에서 2016년 6만7784명으로 연평균 4.5% 감소했다. 

2016년 기준 총 진료 인원은 남성 4만0248명, 여성 2만7536명으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1.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인구 10만명당 158명, 여성은 인구 10만명당 109명으로 인구수를 고려해도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다. 

2016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 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2만1000명, 30.8%)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 50대(1만2000명, 18.0%), 60대(1만1000명, 16.1%)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70대 이상(1만1000명, 27.3%)이 가장 많았고, 50대(8400명, 21.0%), 60대(7500명, 18.6%)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9900명, 36.1%)이 가장 많았고, 50대(3800명, 13.7%), 60대(3400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한창훈 교수는 노인 70대 이상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결핵균에 감염이 돼도 모두 발병하는 것은 아니나 당뇨, 영양실조, 만성질환이 있어 면역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발병의 위험이 크다”며 “노인의 경우 만성 질환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고, 노화로 면역기능이 저하돼 있으므로 노인에게 결핵이 많이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 교수는 호흡기결핵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문제점에 대해 “결핵을 치료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타인에게 전염을 시키게 되며, 폐를 비롯한 감염 조직의 파괴가 동반되어 심각한 신체 기능 장애를 남길 수 있고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심각한 질환'이라고 밝혔다. 

2016년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70대 이상이 627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297명, 50대 204명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이 387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129명, 50대 92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창훈 교수는 호흡기결핵 여성 환자 보다 남성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남성 흡연율이 높고 사회생활이 많은 것이 요인이 될 수 있고, 사회 문화적 요인 등 여러 요인이 관련되어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 한 교수는 “50대~70대 이상 환자가 많은 이유는 나이가 들수록 만성질환은 많아지고 면역기능 저하가 나타나며, 결핵은 전염병이므로 나이가 들수록 결핵균에 노출될 가능성이 비례해서 높아질 것”이라며 “젊어서 결핵균에 감염된 사람이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기능이 저하되어 발병할 수 있고 결핵을 앓은 사람이 결핵의 재활성화에 의해 다시 결핵이 발병할 수 있으므로 나이에 따른 증가가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호흡기결핵’ 질환의 진료비 추이를 살펴보면, 2011년 962억원에서 2016년 1230억원으로 269억원이 증가해 연평균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기간에 입원의 진료비는 647억원에서 910억원으로 연평균 7.1% 증가했고, 외래 진료비는 315억원에서 320억원으로 연평균 0.3% 증가했다.

2018년 국민에게 드리는국민건겅보험공단의 혜택




[웹사이트: http://www.nhic.or.kr]

 

  • 도배방지 이미지

김수현/한국재활용신문/강인태/건강보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