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5회 단양군의회 임시회에서 이상훈, 조성룡 의원 5분 발언 나서

구자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20:21]

제285회 단양군의회 임시회에서 이상훈, 조성룡 의원 5분 발언 나서

구자형 기자 | 입력 : 2020/03/31 [20:21]

 

▲ 이상훈 의원  

 

지난 331일 열린 제285회 단양군의회 1차 본회의에서 이상훈 의원(미래통합당)과 조성룡 의원(미래통합당)5분 발언을 통해 정책을 제안했다.

 

먼저, 이 의원은 폐기물 재활용 기업들은 자원순환이라는 정부정책에따라 1990년 대부터 화력발전소 석탄재, 정수하수처리 시설에서 발생되는 유기성무기성 오니, 합성수지, 폐타이어 등 폐기물을 기업의 생산 활동에 활용해 왔다이로 인해 이미 오래전부터 환경오염을 원인으로 기업과 주민 간 갈등이 계속 됐으며 이러한 갈등을 언제까지 주민과 폐기물 재활용 기업에만 맡길 수 없고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개입과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과 주민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폐기물 재활용과 주민 피해의 인과관계를 규명하고, 피해규모 산정 및 대책 마련을 위해 정부 및 단양군, 군의회, 피해주민, 기업, 전문가 가 참여하는 진상조사 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단양군 집행부가 지금까지 주민 피해 구제를 위해노력해 온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아직도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들이 많으며 이제는 군과 주민, 기업의 차원을 넘어서 정부차원의 개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더 노력을 기울여 주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5분발언) 조성룡 의원 


이어, 조성룡 의원은 조선 중기 퇴계 이황 선생이 단양현감 재직 시절 단양에서 가장 아름다운 8곳을 선정해 만든 대한민국 8경의 원조격인 단양8경의 미래비전을 위한 두 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첫째는 단양8경의 새로운 가치창출을 위해 현 시대에 걸맞은 단양8경으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해 후손들 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줄 것과 둘째는 단양의 새로운 5백년 먹거리 문화 창출을 목표로 단양야경을 모티브로 한 가칭 단양월하팔선(丹陽月下八仙)’을 선정해 적극 추진할 것을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조 의원은 “5백년 후 우리 후손들이 현재의 단양 역사를 자랑스러워 할 수 있도록 단양8경에 대한 새로운 문화경영 브랜드 제고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