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공무원들, 지역상품권 2억5304만 원 구입, 지역경제 살리기 솔선!

구자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3/25 [20:56]

단양 공무원들, 지역상품권 2억5304만 원 구입, 지역경제 살리기 솔선!

구자형 기자 | 입력 : 2020/03/25 [20:56]

 

▲ 단양군 청사 

 

관광1번지 단양군 공무원들이 코로나19로 힘겨워 하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 들을 위해 25천만 원 상당의 지역상품권 구입에 나선다.

 

지난 25일 군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의 일환으로 류한우 단양군수를 포함한 600여 공직자들이 매달 받는 급여의 일부를 지역 내 에서 사용할 수 있는 단양사랑상품권을 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은 매월 30만 원씩 3개 월간 총 3100만 원의 상품권을 구입하며, 6급 이하 직원들은 직급별로 630만 원, 720만 원, 8910만 원 등 총 11000만 원의 상품권을 구입한다.

▲ 단양 전경 


이번 상품권 구입은 기존 급여일에 구매하던 상품권과 는 별도로 진행하며, 기존 구입액을 포함한 총 구입액은 3개 월간 25304만 원에 달한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의 중심축인 관광산업이 타격을 받음에 따라 지역 상권에 도움을 주고자 단양군 공무원들이 지역상품 팔아주기 독려를 위해 앞장서 나서게 됐다.

 

공무원들은 이외 에도 지역 식당과 상점 애용하기, 전통시장 장보기 등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책을 추진하는 한편,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단양도 잠시 멈춰요라는 슬로건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코로나19 감염병의 국내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는 국면이지만, 유럽 등 에서는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600여 공직자와 함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6일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비상 경제 대책회의를 가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