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농업인 영농 지원 및 일손 돕기 본격 시동

구자형 | 기사입력 2019/03/26 [18:56]

단양군, 농업인 영농 지원 및 일손 돕기 본격 시동

구자형 | 입력 : 2019/03/26 [18:56]

▲ 일손돕기모습 [사진=단양군]

 

단양군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적기·적소의 농업인 지원과 각종 사업을 선제적 추진한다. 군에 따르면 농산업 인력지원센터운영, 외국인계절근로자, 농기계 인력지원단, 농기계 마을단위 순회수리, 농기계 임대서비스, 농촌일손돕기 창구운영 등 농번기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양군의 전체 농경지는 5741ha이지만 농업인 대부분이 고령인데다 6000여명에 불과해

한 사람당 평균 경지면적이 1ha에 달할 만큼 일손이 부족하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군은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일자리가 필요한 관내·외 유휴인력을 활용하여 적기에 농작업을 할 수 있도록 농산업 인력지원센터를 적성면 적성로 201(각기민원센터 1) 위치에 지난 2015년 개소했다.

 

 

시행 첫해 2015년 구인구직 매칭 실적이 63, 2016700, 20171583, 20184102명 등 해마다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참여 농가도 201540농가, 2016233농가, 2017377농가, 2018385농가로 매년 증가했다.  

 

다문화 가정 여성이민자의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외국인계절근로자도 큰 인기다.

시행 첫해인 20169(4농가), 201747(19농가), 201896(34농가)의 외국인계절근로자가 농가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이들은 친정아버지나 어머니, 형제자매 등으로 다문화가정 결혼이민자의 안정적인 정착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외국인계절근로자들은 근로계약(175만원)을 통해 근무와 휴게시간도 보장받는다.

다문화가정 결혼이민자와 단양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도움을 받아 통역과 건강관리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받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시 꺼우저이구 등과 계절별 근로자 우호교류 협약도 맺은바 있다.

75세 고령자와 홀로 사는 여성, 장애인 농업인 등 일손 사각지대를 찾아 경운, 두둑, 비닐피복, 밭작물 파종·수확 등을 돕는 농기계 인력지원단도 이달부터 운영에 들어가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더붙여서 지원단은 파종기 생육기 수확기 영농 전반을 기계화함으로써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농업축산과, ·면사무소, 농업기술센터, 농협 농정지원단에 농촌일손돕기 알선창구도 6월말까지 운영한다.

 

이밖에 권역별 농기계 임대서비스(3개소), 마을단위 농기계 순회수리·교육 등 맞춤형 농기계서비스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다하겠다""농업인 소득증대를 통한 삶의 질 제고와 지역 농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재활용신문/김수현/강인태/이맹선/구자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