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의원, 기업의 재생에너지사용과 온실가스 배출실적 연계 논의

국회입법조사처와 함께 기업의 재생에너지사용과 온실가스배출실적 연계 논의

김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2/28 [23:06]

이원욱 의원, 기업의 재생에너지사용과 온실가스 배출실적 연계 논의

국회입법조사처와 함께 기업의 재생에너지사용과 온실가스배출실적 연계 논의

김수현 기자 | 입력 : 2019/02/28 [23:06]

 

▲ 이원욱 국회의원



전력사용 등 온실가스 간접배출 70% 이상, 이에 대한 대책 강화돼야

산업부, 환경부, 전력거래소 등 참여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공동대표 이원욱 의원(민주당, 화성시을)은 28일 1시30분 국회 제3간담회실에서 <기업의 자발적 재생에너지사용과 온실가스 배출실적 인정

 

연계 방안 간담회>를 열어 RE100과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제도 개선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간담회는 포럼과 이원욱의원실, 전현희의원실, 국회입법조사처,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가 공동 주최한다.

 

이원욱의원은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그린피스, 생명다양성재단, 에너지시민연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환경운동연합, UNGC 한국협회, WWF(세계자연기금) 등 시민사회와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를 구성, RE100을 위한 제도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원욱 의원은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전력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 및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 간접 배출량을 줄일 수 있어야 한다”며, “그 방안의 하나로 RE100,즉 기업의 자발적 재생에너지사용분에 대해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인정하는 방안 논의가 필요하다”고 간담회 개최 이유를 밝혔다.

 

실제 우리는 2030년까지 산업부문 감축량이 BAU대비 11.7%에서 20.5%로 증가했으며, 그 감축량을 채우기 위해서는 실효 있는 적극적인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이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재생전력 가격과 배출권 가격 등을 연동하는 문제도 논의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에서 에너지경제연구원 미래전략팀 이상준 연구위원이 <재생에너지구매제도와 온실가스감축실적 인정>이라는 주제로, LH화학 오창공원 오정훈 책임이 LG화학의 온실가스 규제 대응 현황 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에는 산업부 온실팀장, 환경부 기후전략과장, 전력거래소 신시장개발처, 국회입법조사처 환경노동팀과 산업자원팀 조사관, 사회책임투자포럼이 참여한다. 이 외에도 참석자 중심의 열린 토론을 진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