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노인회 남동구지회, 바로병원 어깨전문의 초청 '오십견 강의'

강인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7/05 [11:56]

대한노인회 남동구지회, 바로병원 어깨전문의 초청 '오십견 강의'

강인태 기자 | 입력 : 2018/07/05 [11:56]

 

▲ 바로병원 대한노인회 남동구지회에서 어깨전문의 초청 오십견 강의를 하고 있다.

 

대한노인회 인천남동구지회(지회장 이창순)는 장마철관절염으로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노인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4() 인천남구 유일한 관절전문병원 바로병원(대표원장 이정준)의 어깨관절센터 양영모 원장을 초청, 오십견의 증상과 최신 치료법에 대해 강의를 진행했다.

 

이날 강의를 진행한 어깨수부관절센터의 양영모원장은 오십견은 흔히 어르신들이 쓰는 5060세대에 생긴다는 병으로 불러져 어깨통증시 오십견(질환명:유착성관절낭염)이라고 단정을 지어 자가진단을 하는 경우가 많으나, 대부분의 어르신이 어깨통증으로 병원을 찾으면 석회화 건염이 심해 통증을 유발하거나 회전근개파열로 수술적 치료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다. 고령환자 중 심한 경우 어깨인공관절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는 최신 수술법과 다양한 비수술법들이 많으니 스스로 진단하는것 보다 전문병원을 찾아 진단 받아보길 권한다고 말했다.

 

특히, 바로병원은 어깨질환 교수출신 전임의 3명과 어깨관절 수술 시 일상으로의 복귀가 빠른 두가닥봉합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전문 재활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어깨환자들이 많이 찾는 병원이다. 또한 퇴행성관절염으로 어깨인공관절 수술 시 고령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역행성 인공관절을 선보여 어깨분야에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