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사용자 위치에 따라 교통상황 알려준다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 신규 버전 출시

이맹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4/16 [10:18]

도공, 사용자 위치에 따라 교통상황 알려준다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 신규 버전 출시

이맹선 기자 | 입력 : 2018/04/16 [10:18]

 

▲사진=한국도로공사


주행 위치 표출, 주행 중 교통속보 알림 등 앱 이용자 위치기반 서비스 강화

경로상 주유소·휴게소 등 편의시설 정보 제공, 네비게이션 연동 가능

날짜별·시간대별 예상소요시간 및 미래 교통상황 예보자료 제공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지난 4월4일「고속도로 교통정보」앱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앱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교통지도, 교통상황, 교통속보 등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도로공사가 지난 2011년도부터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다.

 

새롭게 출시된 버전은 이용자 중심으로 기능이 대폭 향상됐다. 

먼저, 위치정보를 활용해 앱 이용자의 실제 위치가 교통 지도에 표출돼 주변의 CCTV, 휴게소 등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특히, 주행 중 전방의 교통사고, 정체 등 교통속보 알림 메시지가 자동으로 전송돼 돌발 상황에 대비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거나 다른 앱을 이용할 때도 해당 교통속보 알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앱 화면 시인성도 향상됐다. 기존 이미지 형식의 교통지도를 실 지형도 기반 교통지도로 바꿔 이용자가 알아보기 쉽게 했다. 또한, 즐겨찾기 기능이 추가돼 자주 이용하는 콘텐츠는 일일이 검색할 필요가 없어졌다. 

 

앱에서 경로를 검색하면 목적지까지 가는 길의 주유소와 휴게소 등 편의시설, 소요시간 등의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카카오 네비게이션 연계로 길 안내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출발 날짜와 시간대를 지정하면 예상소요시간과 함께 최적 출발 시간대를 알려주고,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대 1주일 후까지 전국 고속도로의 예상 정체상황을 제공하는 등 교통예보 서비스도 강화했다.

 

한편,「고속도로 교통정보」앱은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1,400만명, 일평균 접속수 28만건을 기록하고 있으며, 신규 버전은 2018년 1월부터 3개월간의 베타테스트를 거쳐 출시됐다.

기존 이용자는 앱 안내에 따라 신규버전을 다운로드할 수 있고, 신규 이용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 등에서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검색해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된다.

 

봉영채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장은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고속도로 교통정보」앱은 이용자가 더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사람중심의 스마트 고속도로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고객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 사용설명서

      [그림=한국도로사]

 

 

  • 도배방지 이미지

김수현/한국재활용신문/강인태/이맹선/교통정보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